quick
  • quick
  • quick
  • quick
[국민일보] 양요섭 팬들, 청각장애아동에 100만원 ‘선물’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는 아이돌그룹 비스트의 양요섭 서포터즈가 그의 이름으로 청각장애 어린이들을 도와달라며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그의 팬들은 이번에 비스트 양요섭의 데뷔 7주년을 맞아 100만원을 모아 전달했다. 양요섭 서포터즈는 2013년부터 그의 생일에 매년 청각장애인을 위한 나눔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 1월에도 양요섭 생일을 기념해 200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기부금은 형편이 어려워 언어재활치료를 받지 못하는 청각장애 아동의 언어재활 치료에 사용될 예정이다.
서포터즈의 한 관계자는 “인공달팽이관 수술은 수술 이후가 더 중요하다고 들었다”며 “청각장애 아동이 언어재활치료를 잘 받아 소리도 잘 듣고, 말도 잘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랑의달팽이 조영운 사무국장은 “몇 년째 스타의 기념일을 축하하는 마음을 나눔으로 보여준 양요섭 서포터즈에 감사하다”며 “소중한 기부금은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은 아동이 언어재활치료를 잘 받을 수 있도록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양요섭의 국내외 팬들은 쌀화환과 연탄화환을 비롯해 복지단체들에 기부금과 헌혈증 등을 전달함으로써 꾸준히 나눔을 실천해오고 있다.
사랑의달팽이는 사회에서 소외받는 청각장애인에게 소리를 찾아주고 희망을 선물하는 비영리 복지단체다. 저소득층 청각장애인에게 인공달팽이관수술과 보청기를 지원하고, 청각장애 유소년으로 구성된 클라리넷앙상블을 통해 심리·사회정서 회복과 대중의 인식개선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보청기 지원은 사랑의달팽이 홈페이지(soree119.com)에서 신청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