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 quick
  • quick
  • quick
[스포츠조선] “박명수 아저씨 덕분에 ‘들을 수’ 있게 되었어요”

방송인 박명수의 아름다운 손길로, 자라나는 아이가 ‘들을 수’ 있게 됐다.

9일 사단법인 사랑의 달팽이 측에 따르면 박명수는 최근 대전 유성구에 거주하고 있는 이강민(가명) 어린이의 인공달팽이관 수술 비용을 지원했다.

남자 세 쌍둥이 중 둘째로 태어나 홀로 난청 판정을 받았던 이강민 어린이는 6월 2일 성공적인 수술을 받았으며 현재 건강한 웃음을 되찾고 언어재활치료를 받고 있다.

사랑의달팽이 측에 따르면 이강민 어린이 가정은 아버지 외벌이로, 세쌍둥이를 길러내며 환경이 풍족하지 않은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모는 “이제 일반 학교에 다니며 더 다양한 꿈을 꿀 수 있게 됐다”며 박명수에 대한 감사함을 잊지 않았다.

사랑의달팽이는 매년 경제적으로 소외된 청각장애인들에게 인공와우 수술과 보청기를 지원하고 있는 단체다. 박명수는 지속적으로 이 단체에 후원하고 있다.

박명수는 사랑의 달팽이 외에도 2003년부터 아름다운 재단에 꾸준히 기부 활동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대중의 마음을 따듯하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