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를 닮은 9월9일 ‘귀의 날’ 행사 풍성
l_2020091102000569000113031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는 귀의 날인 9월9일 19시9분에 유튜버 송사비의 진행으로 제54회 귀의 날 기념행사를 유튜브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했다.

 

9월9일에 54회를 맞이하는 ‘귀의 날’은 귀의 모양과 비슷한 숫자인 ‘9’를 연속 선택해 귀 건강을 환기시키고 있으며, ‘사람의 귀에 맑고 환한 열쇠를 달겠다’는 슬로건으로 1962년부터 매년 귀 건강과 관련된 교육, 검진 및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왔다.

 

이번에 진행된 기념행사는 대중들에게 일상생활 속 소리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귀 건강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행사 시작시간을 숫자 9가 들어간 19시 9분에 진행했으며, 유튜버 송사비와 함께 ‘귀의 날’의 소개와 더불어 강연과 토크쇼, 공연, 슬로건 공모 이벤트 시상식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특히 청각장애인에 대한 인식 변화를 목적으로 지난 8월21일부터 9월6일까지 사랑의달팽이 공식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서 진행된 슬로건 공모전의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다.

 

공모기간 동안 총 1328개의 슬로건이 접수됐으며, 접수된 슬로건을 대상으로 참여단체의 심사를 거친 가운데 용환규씨가 응모한 ‘세상과 이어주는 이어(ear)데이’ 슬로건이 영예의 1등으로 뽑혔다. 1등 수상자에게는 애플워치 5세대 GPS 모델(1명)이 상품으로 주어졌다. 이어 2등에게는 LG시네빔 블루투스 미니 프로젝터와 스크린(1명), 3등에게는 갤럭시 버즈 라이브(3명), 입선작에는 니베아 화장품 세트(50명)가 상품으로 제공됐다. 또 응모자 중 5명을 특별상으로 선정해 최고급 보청기를 상품으로 선물했다.

 

이번 귀의날 기념행사는 사랑의달팽이가 주관하고 메델코리아와 코클리어코리아가 후원한 가운데 대한청각학회·대한이비인후과학회·청각장애인생애지원센터·한국난청인교육협회가 협력해 청각장애인에 대한 후원과 새로운 인식을 확산하는 데 뜻을 함께했다.

 

이날 귀의날 기념행사에 참석해 ‘국제적으로 본 청각장애인의 인권’을 주제로 강연을 한 사랑의달팽이 오준 부회장은 “청각장애인이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세계장애인권리협약에 나온 대로 사회의 모든 장벽을 제거해야 한다. 청각장애는 소통 장애이기 때문에, 어떻게든 소통을 저해하는 장벽을 없애는 게 중요하다”며 “사랑의달팽이는 이러한 행사와 다양한 사업을 통해 청각장애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고 소통의 장벽을 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사랑의달팽이는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소통의 어려움을 겪게 된 청각장애인을 위해 입이 보이는 마스크 ‘립뷰(Lip View)마스크 후원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립뷰마스크 후원 참여는 사랑의달팽이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발행 | 2020-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