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 듀오 개코, 청각장애 아동 위해 사랑의달팽이에 기부
사랑의달팽이 후원증서

다이나믹 듀오 개코가 청각장애 아동에게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언어재활치료비 지원을 위해 사랑의달팽이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는 14일 힙합그룹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본명 김윤성)가 청각장애 아동을 위해 1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다이나믹 듀오 개코는 14일 자신의 생일을 기념해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후원에 참가했다.

 

이 기부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청각장애 아동의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언어재활치료를 위해 전액 사용된다.

 

다이나믹 듀오 개코는 “청각 장애인들이 세상에 존재하는 아름다운 소리를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청각 장애인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 소외된 이웃에 조금 더 다가가는 삶을 살고 싶다”고 전했다.

 

사랑의달팽이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생일 나눔으로 뜻 깊은 기부를 한 다이나믹 듀오 개코에게 큰 감사를 드린다”며 “청각장애 아동이 소리를 찾고 평범한 일상을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일에 정성껏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이나믹 듀오는 사랑의달팽이와의 인연으로 지난해 11월 8일 영등포구 영산아트홀에서 진행된 ‘제15회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앙상블 정기연주회’에서 재능기부 공연을 펼쳐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사랑의달팽이는 인공달팽이관 수술 지원을 비롯해 사회적응과 사회인식교육 지원을 위해 ‘소울메이트’ 캠페인을 진행중이다. 소리의 울림을 전하는 사랑의달팽이 정기후원 캠페인인 ‘소울메이트’는 사랑의달팽이 홈페이지(www.soree119.coom)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 eggroll@sportsseoul.com

발행 | 2020-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