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청각 장애 아동들 위해 1억원 기부
1577164734299644

배우 유인나가 청각 장애 아동들의 수술비 지원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24일 엑스포츠뉴스 취재 결과, 유인나는 이날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단체인 사랑의 달팽이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유인나는 지난 9월에도 사랑의 달팽이에 3천만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사랑의 달팽이는 유인나가 출연한 MBC ‘같이 펀딩’의 기부처로 선정된 곳. 청각장애 어린이들을 위한 모금으로 관심을 끌었다.

 

당시 유인나는 1억 원이 훌쩍 넘는 ‘같이펀딩’ 오디오북 수익금을 청각 장애 어린이들의 인공달팽이관 수술 지원금으로 보탰다.

 

한편 ‘꿀디’, ‘유디’ 등의 애칭으로 불리며 5년간 KBS 쿨FM ‘볼륨을 높여요’ DJ로 활약한 유인나는 이후 내레이션, 오디오북 녹음 등 재능기부를 통해 받은 사랑에 보답해왔다.

 

여기에 청각장애 어린이들에게 기부까지 해오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을 실천해왔다. 지난 기부금을 통해선 여러 명의 아이들이 수술 기회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유인나는 이 소식을 접하고 또 한 번 통 큰 기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략]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발행 | 2019-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