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로지스틱스, 청각장애 아동 ‘인공달팽이관’ 수술비 지원
롯데

롯데로지스틱스 샤롯데 봉사단은 지난 6일 사랑의 달팽이 재단과 함께 인공달팽이관 수술비 후원 대상 아동 및 가족을 방문하여 후원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회복에 대한 격려를 전했다. 지난해 (사)사랑의달팽이 재단과 청각장애인 희망소리 지원사업 협약을 맺은 이래, 세 번째 수술비 후원이다.

작년 하반기 최초로 한 명의 아동에게 1000만원의 수술비를 후원했던 롯데로지스틱스는 올해에는 그 규모와 대상을 확대하여 상, 하반기 각 1명의 아동에게 총 2000만원의 수술비 후원을 완료했다. 이번 수술비 후원금은 롯데로지스틱스의 임직원 참여형 기부 제도인 ‘급여우수리 제도’를 통해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뜻 깊다. 작년 9월부터 실시한 롯데로지스틱스의 ‘급여 우수리 제도’는 매월 임직원들이 급여의 자투리 금액을 기부하는 제도다.

부담이 가지 않는 한도 내에서 정기적 기부가 가능하며 업무와 사회공헌 활동을 병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직원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롯데로지스틱스는 급여우수리 및 매칭그랜트 제도(회사에서 모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출연하는 제도)를 통해 올해까지 총 2600만원이 넘는 금액을 모금하며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임직원들의 참여도를 크게 늘렸다.

이렇게 모인 모금액은 금년 진행한 청각장애아동 인공달팽이관 수술비 지원을 비롯하여 롯데로지스틱스의 저소득 가정 아동을 대상으로 교육 물품 및 장학금을 후원하는 ‘mom편한 에듀박스 만들기’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됐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한편 2016년 사회공헌활동 조직 ‘샤롯데 봉사단’을 발족한 롯데로지스틱스는 장애인, 저소득 가정 아동,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사랑의 도시락을 배달하고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시행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들어서는 사회공헌활동 대상을 아동 및 여성으로 더욱 확대함과 동시에 임직원 참여형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실시했다.

그간 사회공헌활동의 양적 성장에 힘쓴 롯데로지스틱스는 내년에는 내실을 다지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롯데로지스틱스 관계자는 “샤롯데 봉사단 재조직화를 통한 사회공헌활동 체계화 및 산업 특성을 반영한 사회공헌활동을 발굴해나가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발행 | 2018-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