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 quick
  • quick
  • quick
[스포츠서울] 사랑의달팽이 ‘소리를 담은 페스티벌’ 개최
Untitled-1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는 오는 15일 오후 1시 ‘제1회 소리를 담은 페스티벌’을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에서 연다.

‘소리를 담은 페스티벌’은 지난 5월 한 달간 진행된 소리를 담은 사진공모전의 우수작 70여점 전시회와 당선작에 대한 시상식과 함께 다양한 공연과 강연 등으로 시각장애에 대한 사회적 이해를 돕는 자리다.

인천 해양경찰청의 금관5중주 및 밴드공연과 함께 뮤지컬 배우 배다해의 노래가 이어진다. 또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 종목에서 은메달을 딴 김동현 선수가 청각장애를 딛고 국가대표가 되기까지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 밖에도 인공달팽이관 수술 후 통합교육을 받는 청각장애 아동과 비장애 아동의 더 나은 학교생활을 위해 달팽이 소리배움터 부스를 운영하고 캘리그라피, 소리개비 만들기 등 즐겁고 다양한 시민참여 이벤트가 펼쳐진다.

사랑의달팽이 오준 수석부회장은 “안경이라는 효과적인 보조수단 덕에 근시가 시각장애라고 생각하지 않듯이, 인공달팽이관도 청각장애인의 사회 접근성을 높이는 도구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 점점 더 많은 청각장애 아동들이 인공달팽이관이나 보청기의 도움으로 소리를 들으며 통합교육을 받고 있는데, 이들이 비장애 아동과 함께 어울리며 건강한 학교생활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청각장애 전반에 대한 관심과 청각 보장구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페스티벌을 개최하게 되었으며,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사)사랑의달팽이는 청각장애인에게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보청기를 지원하여 소리를 찾아주고, 소리를 듣게 된 아이들의 사회적응지원과 대중들의 사회인식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동일기사 보기

발행 | 2019-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