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 quick
  • quick
  • quick
[이데일리] “박명수 씨가 5살 제 딸에게 ‘달팽이관’을 주었어요”
PS19021900035-1

18일 사단법인 사랑의 달팽이 측에 따르면 박명수는 최근 5살 이민희(가명)양의 인공달팽이관 수술비와 언어재활치료비 일체를 지원했다. 8일 진행된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1달 후 수술 부위 상처가 아물면 수신기를 부착하게 된다. 민희 양은 그때부터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사랑의달팽이 측은 “수술이 워낙 잘되어 2~3주 정도면 상처가 아물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민희 양은 35주 6일만에 태어나 2주간 인큐베이터에서 지내면서 태아뇌수종 진단을 받았다. 이후 2017년 지적장애 3급 판정을 받았고 호명에 반응이 없어 청력검사를 받은 결과 고신도난청 진단을 받았다.

PS19021900036

사랑의 달팽이 측은 “민희 양의 가정은 매월 양육비와 주택 대출비, 생활비를 사용하고 나면 수술비는 물론 검사비용도 내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며“민희 양의 아버지는 생산직으로 이직해 수술비 마련에 힘썼지만 뜻대로 되지 않아 사랑의달팽이를 찾아왔고, 박명수 씨의 지원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민희 양의 부모는 사랑의 달팽이를 통해 ”수술을 마친 민희가 사랑의달팽이 직원들을 알아보고 병원 밖까지 직접 배웅을 하더라”며 “TV에서만 보던 박명수씨께서 딸의 수술비를 지원해주셔서 감사드리며 한편으론 신기하기도 하다.민희와 함께 꼭 박명수 씨에게 편지를 써서 감사의 마음을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PS19021900037-1

사랑의달팽이는 매년 경제적으로 소외된 청각장애인들에게 인공와우 수술과 보청기를 지원하고 있는 단체다. 박명수는 지속적으로 이 단체에 후원하고 있으며 지난해 6월 이강민(가명), 강민지(가명)어린이를 포함, 4명의 수술비를 전액 후원했다.

박명수 측은 “수술 비용만 있다면 ‘소리’를 들을 수 있음에도 경제적으로 여의치않아 듣지 못하는 아이들이 많다는 사실이 가슴아프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후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현재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tvN ‘짠내투어’, TV조선 ‘아내의 맛’ 과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MC를 맡고 있다.

발행 | 2019-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