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사랑의 달팽이 홍보대사 위촉 “청각장애인 위해 노력”
IMG_5985

가수 이적이 사랑의달팽이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청각장애인 지원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는 20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사랑의달팽이 사무국에서 위촉식을 갖고 “이적이 청각장애인을 위한 활동에 앞장서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적은 1995년 남성 듀오 패닉으로 데뷔했으며 이후 긱스, 카니발 등의 그룹과 개인활동을 넘나들며 다수의 앨범을 내고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위촉패를 수여 받은 이적은 “뜻 깊고 좋은 일에 함께 하게 돼서 무척 기쁘고 감사하다. 음악을 하고 노래를 만드는 사람으로서 소리를 듣지 못한다는 것이 얼마나 큰 상실인지 짐작조차 어려운데 그 소리를 다시 찾아드릴 수 있다는 것이 굉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데뷔곡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달팽이’이다. 앞으로 사랑의달팽이 홍보대사로 더 많은 청각장애인에게 소리를 선물하고 청각장애인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IMG_5892

사랑의달팽이 김민자 회장은 “이적 님을 사랑의달팽이 홍보대사에 모시게 돼 대단히 영광스럽고 감사하다. 이적 홍보대사의 활동으로 사랑의달팽이가 대중에게 조금 더 널리 알려지고 청각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변화시키는 일에 한 걸음 더 다가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랑의달팽이는 앞으로 이적 홍보대사와 함께 청각장애인에게 소리를 찾아주는 캠페인 과 대중들의 인식전환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IMG_6022

발행 | 2021-05-20